EDM 축제에 사상 최다 인파, 깜짝 놀란 제천시ㅣMBC충북NEWS

[앵커]
어젯밤 제천에서 열린 공연에
주최 측 추산 1만5천 명이 몰렸습니다.

제천국제영화제에 새롭게 등장한
EDM 페스티벌이었는데요,
모처럼 젊은 층이 몰려 열광하는 모습에
행사를 기획한 제천시도 깜짝 놀랐습니다.

김대웅 기자입니다.

[기자]

화려한 EDM 전자 음악에,
사방에서 터져 나오는 물대포.

구도심 옛 초등학교 터가
거대한 클럽으로 바뀌었습니다.

래퍼 비와이와 박명수, 구준엽과 춘자 등
인기 가수와 디제이들의 무대가 이어지면서,
객석이 들썩입니다.

제천시민들이 뿜어내는 열기에
가수들까지 놀랄 정도였습니다.


[비와이/래퍼]
"딱 짧게 하고 가야 하는데 여러분들이 너무 잘 놀아서... 아 이거 너무 아쉽네요."


세 시간 가까운 공연이 끝난 뒤.

SNS에는 "잊을 수 없는 공연이었다"
"내년에도 다시 해달라"는 글이 가득했습니다.


[이은표/제천시 청전동]
"큰 도시나 그런 곳에서 즐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집 앞 가까운 곳에서 즐길 수 있어서 좋은 경험이 됐고"

인구 13만여 명,
다섯 명 가운데 한 명이 노인인 제천시.

주로 중·장년층 이상을 노린 공연을 하다,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한 공연에
인파가 몰리면서 제천시도 깜짝 놀랐습니다.

평소 공연의 두세 배, 단일 공연 역대 최다인
1만5천 명이 몰린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송경순/제천시 문화영상팀장]
"만5천명이나 되시는 분들이 도심으로 쏟아져 들어 오시고 나간다고 생각해보면, 거기에 따른 지역 경제 부수 효과는 굉장히 크다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청풍을 중심으로 열렸던
국제음악영화제에 대한
시민 불만을 잠재우기 위한 도심 공연.

전에 없던 기획이 더해지며
도심도 들썩이고, 만족도도 올라가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습니다.

MBC 뉴스 김대웅입니다.


Channel: MBC충북NEWS
Tags: 충주엠비씨, 충주문화방송, 충주MBC, MBC충북, 충북MBC, new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