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음악" '비스' 이상민, 언젠간 돌아올 음악의 神

[일간스포츠 황소영]'일에 미친 남자' 이상민이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음악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내비쳤다.
자신의 마지막은 음악이라면서 언젠가 돌아올 날을 기약했다.

1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투머치가 일류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상민, 김일중, 박지우, 빅스 라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일 중독자 면모를 한껏 자랑했다. 고정 프로그램만 11개이라고 밝힌 그는 "내 생활에 정해진 루틴이 있다.
공황장애가 있다 보니 그 루틴이 깨지면 불안해진다. 깨지는 게 싫다. 그래서 일만 한다.
사생활은 없다"면서 연애와 음주를 멀리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JTBC '아는 형님'마저도 전체 회식에 잠시 참여하는 것 외에 사적인 모임은 갖지 않는다는 이상민이었다.


과도한 열정 때문에 룰라 시절엔 목이 쉬기 일쑤였다. 김지현과 채리나가 말려도 소용이 없었다.
무대에만 서면 그 열정이 뿜어져 나와 목소리가 높아졌던 것.


바쁜 와중에도 포기할 수 없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피부 관리와 패션이었다.
이상민은 "1일 3팩을 하고 있다. 좀 과하다는 걸 알고 있지만 그렇게 관리한다.
패션을 위해 명품을 산다. 명품 파는 사이트들을 잘 보면 세일을 자주 한다.
그 날짜를 자주 체크한다"면서 수만 명의 경쟁자들을 제치고 인터넷으로 명품을 쇼핑하는 노하우를 풀어놨다.


앞서 이혜영은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2'에 출연해 전 남편인 이상민이 다시금 음악활동을 했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던 바 있다.
이에 대해 묻자 이상민은 "그 방송을 보지 못했다. 다음 날 초록색창을 켰는데 실시간 검색어 분위기가 남달라 그때 알게 됐다.
이미 결혼해서 행복하게 살고 있기에 언급 자체가 조심스럽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음악을 다시 시작해야 하는데 아직 그 시점을 못 찾고 있다. 음악은 내게 소중한 존재다.
그때가 된다면 모든 걸 다 내려놓고 음악에만 전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허투루 할 수 없는 일이다.
나의 마지막은 언제나 음악이라고 생각하기에 이때다 싶을 때 돌아올 것 같다. 아직은 아니다"라고 털어놨다.
음악을 대하는 진심이 묻어났다.


Channel: Asianet News
Tags: 비스, 이상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