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이 달라니까 줬다" 줄줄이 배신, 이유는? / YTN

■ 김홍국 / 경기대 겸임교수, 김병민 / 경희대 객원교수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직접 돈을 요구받았다. 이병호 전 국정원장이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 내용입니다. 국정원 상납 의혹 수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김홍국 경기대 겸임교수, 김병민 경희대 객원교수와 분석해 보겠습니다. 두 분 안녕하십니까?

[인터뷰]
안녕하세요.

[앵커]
모두가 자신을 지목하고 있는 상황.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인터뷰]
신뢰를 어기는 배신의 정치는 결국 패권주의와 줄 세우기 정치를 양산하는 것으로 반드시 선거에서 국민들께서 심판을 해 주셔서 할 것입니다.

[앵커]
국정원에서 청와대로 간 40억 원. 박근혜 정부에서 세 번째 국정원장을 맡았던 이병호 전 국정원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요구가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수님,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목된 건 이번이 처음인가요?

[인터뷰]
박 전 대통령이 지목된 것은 이재만, 안봉근 비서관이 검찰에 구속되기 시작하면서 조사를 받았고 이 내용들은 본인들이 받았지만 박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고 이 내용들이 지출하는 과정에서도 박 전 대통령의 승인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본인들은 돈을 받고 출처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증언을 했습니다.

다만 어제 있었던 전직 국정원장 3인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있었는데요.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장을 지낸 3명의 인사들 모두가 다 청와대로 특수활동비를 상납했지만 청와대가 요구했다라고는 얘기했지 여기서 박 전 대통령을 꼭 집어 지명하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여기를 이병호 전 원장이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지시를 받았다는 부분들을 지목을 했고 거기에 대해서 아마 증거인멸, 도주의 우려가 없다고 아마 어제 홀로 구속영장이 기각된 상황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러니까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직접 요구했다. 이게 좀 충격으로 다가오는 측면도 있는 것 같은데 지금 교수님 말씀하신 것처럼 영장 심사 과정에서 이게 영향을 미친 거 아니냐 이런 분석이 있습니다.

[인터뷰]
그렇죠,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죠. 왜냐하면 3명의 전직 국정원장. 박근혜 전 대통령과 사실은 국정원장은 독대를 하는 그런 관계 아니겠습니까?

물론 박 전 대통령은 거의 독대를 하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직보를 하고 국정 현안에 대해서 보... (중략)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3_201711171622063736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Channel: YTN NEWS
Tags: YTN, 뉴스, 사회, 투데이인터뷰, Korea president, Lee Myung-bak, Park Geun-hye, NIS, spy agency, fund scand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