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상식에서 혼자 있는 폴킴 옆에 앉아 계속 말 걸어준 천사 '방탄' 뷔

방탄소년단 뷔가 동료 가수에게 보인 세심한 배려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6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는 '제33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음반부분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에는 지난해를 뜨겁게 달궜던 인기 가수들이 총출동해 자리를 빛냈다. 그중에서도 방탄소년단 뷔는 동료 가수들을 세심하게 챙기는 모습으로 팬들을 또 한 번 '입덕'시켰다.
이날 수상과 공연 등의 이유로 많은 가수가 자리를 비우자 방탄소년단과 폴킴만 가수석에 남게 됐다. 폴킴은 이날 시상식에 참여했던 남자 아티스트 중 유일한 솔로 가수였다.
혼자 앉아있는 폴킴을 발견한 뷔는 그를 불러 옆좌석에 앉도록 배려했다. 이후에도 폴킴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계속 대화를 주고받으며 남다른 친화력을 과시했다.
폴킴과 뷔의 본명이 '김태형'이라는 사실이 전해지며 뷔의 센스 넘치는 배려가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뷔의 세심한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역시 '김스치면 인연'(김태형+스치면 인연)답다", "어쩌면 저렇게 세심할 수가 있을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 폴킴은 베스트 OST상을 수상했으며, 방탄소년단은 음반 부문 대상을 포함해 4개의 상을 수상했다.


Channel: BTS -방탄소년단 x ARMY
Tags: 방탄소년단 진, 방탄소년단 슈가, 방탄소년단 제이홉, 방탄소년단 알엠, 방탄소년단 지민,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정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