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영자, 딸 구속 아빠에 눈물로 조언 "사랑 표현해야"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개그우먼 이영자가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눈물을 쏟았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고3 딸을 사사건건 구속하는 아빠'라는 주제의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고3 딸은 아빠의 구속에 답답함을 토로했다. 또한 그는 "아빠가 날 때리지는 않는데 화나면 식탁, 의자를 부순 적이 있다.
정신적으로 많이 무서웠다"라고 털어놨다.


특히 고3 딸은 "어릴 때 부모님 두 분이 일하셔서 할머니가 키워주셨다.
부모님을 찾으면 매일 집에는 없고 2만 원만 덩그러니 있었다.
돈이 필요했던 게 아니라 부모님이랑 놀러 가고 싶었다"라며 "그래서 부모님께 물어봤다.
날 할머니한테 버리고 간 거냐고. 그런데 대답은 안 하시고 화만 내셨다.
또 부수고, 던지고 그런 게 가장 서운했다"라고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이에 MC 신동엽은 "아버님의 혼내는 방식이 문제다. 난 우리 딸 몸에 한 번도 손댄 적이 없다? 말도 안 되는 얘기다.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 또한 훨씬 나쁜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영자는 눈물을 쏟으며 진심을 전했다. 그는 "표현해야 한다. 알려줘야 한다.
자식이 사랑을 느끼지 못하는데 돈을 벌어오면 무슨 소용이냐.
난 그것 때문에 50년을 방황했다. 아버지도 바뀌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에 고3 딸을 둔 아버지는 "서운한 점 있으면 얘기하라. 앞으로 사랑하는 딸하고 같이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얘기했다.


Channel: CNC TV
Tags: 이영자, 신동엽, 개그우먼, 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