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인도적 대북 지원 허가 ‘첫 공개’ / KBS뉴스(News)

유엔 안보리가 46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대북 지원을 허가한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비핵화 진전과 제재완화를 놓고 북미 간 기싸움이 이어지는 가운데, 유엔 안보리가 대북지원 내용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의 인도적 대북 지원을 허가한 사실을 전격 공개했습니다.
대북제재위원장 명의 서한을 통해선데 UN 안보리가 제재 면제 대상과 내용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지원 목적은 북한 내 결핵과 말라리아를 예방하고 퇴치하기 위해서입니다.
규모는 엑스레이와 각종 의료장비 등 35개 품목 46만 달러에 이릅니다.
지난 8월 미국이 주도로 마련한 인도적 지원 신속절차 가이드라인을 채택한 데 따른 조치인데, 투명성과 검증부분이 강화됐습니다.
이를 반영하듯, 지원 내역서에는 지원 품목과 목적, 그리고 물품의 이동 경로와 날짜 등이 상세히 기재돼 있습니다.
유니세프 직원이 상시 검증한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미국은 그러나 인도적 사안에선 대북제재를 완화하되 비핵화 조치 없인 다른 제재조치들은 변함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니키 헤일리/주 유엔 미대사 : "우리는 제재를 없애지 않을 겁니다. 북한이 제재를 해제할 만한 어떤 일도 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런가운데 오늘(9일) 국회에서도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송영길/더불어민주당 의원/외통위원 : "제재완화를 이야기하면서 제재 대상도 아닌 800만 달러 왜 지급 못합니까."]
[강경화/외교부 장관 :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야한다는 말씀 드릴 수 밖에 없고요."]
정부는 남북관계는 물론 국제사회 공조도 고려한다는 입장이지만 현재로선 비핵화 진전이 대북 인도적 지원에도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Channel: KBS News
Tags: NEWS, KBS, 뉴스9, KBS 뉴스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