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밥도둑' 묵은지의 다양한 변신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김수미가 묵은지 볶음과 묵은지 목살찜, 갑오징어 순대 레시피를 공개하며 입맛을 돋웠다.
또 각 셰프들은 묵은지를 활용한 요리를 만들어내 김수미를 기쁘게 했다.


13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 김수미는 첫 번째 반찬으로 묵은지 볶음, 묵은지 목살찜을 만들었다.
이어 두 번째 반찬으로 갑오징어 순대를 만들어 식탁을 가득 채웠다.


김수미는 이날 묵은지 볶음을 만들기로 한 이유에 대해서 말했다.
그는 "다른 방송에서 묵은지 볶음을 한 번 했었는데 짝퉁 레시피가 나오고 그러더라"고 설명했다.
김수미는 특히 묵은지 볶음을 만들기 위해 지난해 담은 묵은지를 직접 가져와 눈길을 끌었다.


김수미는 본격적으로 묵은지 볶음, 묵은지 목살찜읅 만들었다.
김수미는 "묵은지 머리를 잘라내 양념을 다 털어내야 한다"고 했다.
김수미는 "모든 양념이 베어 있어서 군둥내가 난다"며 "깨끗이 씻은 묵은지를 다시 물에 담가 3일을 둔다"고 밝혔다.


김수미는 직접 3일 동안 담가뒀던 묵은지를 가져와 요리를 시작했다.
그는 끓는 물에 묵은지와 무청을 넣었고, 물의 양은 재료가 잠길 정도로 한 채 1시간 정도 푹 우려냈다.
이어 묵은지 목살찜까지 준비했는데, 목살찜은 묵은지만으로 간이 안 되기에 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양파와 대파를 더 넣었다.


김수미가 준비한 두 번째 반찬은 갑오징어 순대였다. 갑오징어를 정성껏 손질해 순대 속을 채워 넣고, 이쑤시개로 꿰매면 완성이다.
그리고 솥에 7~8분 정도 쪄줘야 했다. 양념은 양조간장에 식초면 된다.
노사연은 "비율은 어떻게 되냐"고 물었는데, 김수미는 "알아서 하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각 셰프들은 묵은지를 활용한 다른 요리를 만들기도 했다.
여경래는 묵은지를 활용한 짜춘권을 만들어 김수미를 흡족하게 했다.
최현석은 묵은지 소스를 곁들인 연어 요리를 만들었다.
특히 최현석은 요리 이름으로 '수미의 산책'이라고 말해 김수미를 웃음 짓게 했다.


맛도 훌륭했다. 김수미는 최현석에게 "함께 레스토랑을 차리자"고 했다.
최현석은 "수미 선생님의 맛인걸요"라고 말해 김수미를 폭소케 했다. 김수미는 바닥에 엎드려 웃음을 토해냈다.


마지막으로 미카엘은 묵은지와 표고버섯, 베이컨 등을 사용한 묵은지 떡갈비를 만들어 완벽한 상차림을 완성했다.


Channel: Asianet News
Tags: 수미네, 반찬, 밥도둑, 뉴스, 게임, 예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