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인생술집' 윤도현X하현우X소유X이홍기, '이타카' 꿀 조합의 '폭로전'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인생술집' 윤도현, 하현우, 소유, 이홍기가 폭로전을 벌였다. 1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는 tvN 신규 예능 '이타카로 가는 길'로 뭉친 가수 윤도현, 하현우, 소유, 이홍기가 출연해 인생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도현은 "'이타카로 가는 길'은 하현우의 아이디어로 탄생됐다. 하현우가 나를 직접 섭외했다. 그런데 거짓말을 했더라"며 "하현우가 제작진한테 내가 출연하고 싶어서 발을 동동 굴렀다고 했다더라. 침대에 있었는데 발을 구른 적도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홍기는 윤도현, 하현우에 대해 폭로전을 펼쳤다. "윤도현은 해외 촬영에 원두 가는 기계를 가져와서 그걸로만 커피를 마시더라. 또 항상 깔끔하게 정리한다. 이불 대신 개인 침낭을 사용한다"고 말했다. 반면 하현우에 대해 "되게 찡찡대더라"며 "성대모사도 할 수 있다. 제작진에게 '오늘은 쉬면 안 되는 거냐. 목이 너무 안 좋다'고 하더라. 본인이 하자고 해서 여행을 왔는데"라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에 김준현은 "정확하다. 명확한 표현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맞서 하현우는 "나는 욕을 잘 안 하는데 촬영하면서 이홍기가 욕하게 만들더라"고 반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위험한데 뒤에서 밀고 똥침을 하더라. 당황해서 욕을 했다"며 "촬영하면서 간당간당하게 우리들만의 우정을 잘 간직했다"고 일화를 전했다. 윤도현은 남북 정상회담 만찬에서의 비화를 전했다. "평양냉면을 너무 기대했는데 냉면이 나오자마자 내가 노래할 차례가 된 거다. 그래서 '나는 나비'를 불렀다"며 "노래를 열창하는 와중에 모든 사람이 냉면은 먹어야 하고, 나도 봐야 하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했다. 결국 평양냉면은 두 젓가락만 먹고 끝났다"고 말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소유는 "인생에 흥이 필요하다"라며 "흥이 있긴 하지만 실제로는 조용하다. 씨스타를 해체하고 나서 혼자 하다 보니까 되게 심심하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또 "요즘 춤이 너무 추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이날 윤도현, 하현우는 MC 김준현과 방탄소년단의 'DNA' 무대를, 소유와 'I Miss You'를 선보여 모두를 감탄케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Channel: Huu Ph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