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다큐 마이웨이' 서수남·금보라 "배우자 때문에 개고생" [TV캡처]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인생다큐 마이웨이' 금보라가 서수남과 자신은 동병상련이라고 표현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10억 빚 남기고, 가출한 아내 다시 시작한 서수남' 특집으로 가수 서수남이 출연했다. 이날 서수남은 절친한 동료 금보라를 만났다. 그는 "금보라가 정말 그 당시에 어려웠다. 아이 세 명을 데리고 빚을 몽땅 떠 안았다"며 "정말 연약한 몸매에서 그런 강한 정신력이 나오는지 연구 대상이다"라고 표현했다. 제작진은 금보라에게 "자녀들은 어머니, 아버지가 고생을 많이 한 걸 알지 않나요"라고 물었고, 금보라는 "아니, 엄마가 돈 잘 버는 남자 만나서 자기들 버리고 재혼했다고 생각한다. 그때는 어린 마음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철들어서는 전남편 DNA가 많아서 별로 엄마에 대한 안쓰러움이 없다. 바라지도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서수남은 "그런 고통은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누구에게 하소연할 곳도 없다. 내가 말하지 않아도 금보라가 비슷한 어려움을 겪는 모습을 보고서 동병상련"이라고 표현했고, 금보라는 "쉽게 말하면 배우자 때문에 개고생 한 사람들이다"라고 전했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Channel: Huu Ph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