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요해"..'안녕하세요' 이영자 한탄의 눈물X정찬우 일침 [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이영자는 눈물을 쏟았고, 정찬우는 일침을 가했다.


오늘(16일) 오후 방송한 KBS2 '안녕하세요'에서는 에릭남, 킬라그램, 김지민 등이 함께했다.


이날 '분노로 훈육하는 아빠'가 고민이라는 고3 딸이 출연했다.


이때 이영자가 입을 열었다. 이영자는 "나는 지금도 방황한다"며 "부모님은 자녀에게 사랑을 줘야 한다.
무조건 줘야 한다. 그래야 세상을 나가 맞설 힘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영자는 "우리 아버지, 어머니가 못해줬다. 아버지의 언어를 어머니가 번역도 못 해줬다.
내 나이 50이다. 여태껏 느끼지 못했다"고 펑펑 눈물을 쏟았다.


그러면서 "그래서 우리는 세 자매가 뭉쳤다. 서로 사랑을 주며 보듬어줬다.
그래야 세상에 나갈 수 있다. 남들에게 사랑을 줄 수 있어야 하지 않냐.
이제는 변하셔야 한다"고 가슴을 쳤다.


정찬우도 입을 열었다. 정찬우는 "너무 구속이 심한 것 아니냐"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한편, 정찬우는 최근 공황장애를 고백했다. 방송 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하기도 했다.


Channel: CNC TV
Tags: 이영자, 정찬우, 에릭남, 김지민, 공황장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