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 케이블카, 펜스에 ‘쾅’…영화 촬영지 불 / KBS뉴스(News)

어제 저녁 남산 케이블카가 안전 펜스에 부딪히면서 7명이 다치는 사고가 났습니다.
경북 봉화군에서는 영화 촬영지에서 불이 나 60대 남성이 다쳤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케이블카 탑승장의 출입문이 굳게 닫혔습니다.
케이블카를 찾은 시민과 외국인 관광객들은 발길을 돌립니다.
어제(12일)저녁 7시 15분쯤 승객 20명을 태우고 남산 전망대에서 산 밑으로 내려오던 케이블카가 매표소 안에 설치된 유리 펜스에 부딪혔습니다.
[N서울타워 관계자 : "(케이블카가) 조금 늦게 멈춘 거죠. 팍 소리 한번 났죠. 그래서 어, 뭐야? 하고 쳐다본 거죠."]
이 사고로 외국인 관광객 2명과 37살 이 모 씨 등 탑승객 7명이 다쳤습니다.
경찰은 기기 고장이나 케이블카 작동 미숙으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SUV 차량이 당구장을 덮치면서 벽과 창문이 무너져 내리고, 실내는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어젯밤 8시 20분쯤 한 상가 앞 도로에서 승용차가 길가에 주차된 SUV 차량을 들이받았습니다.
튕겨 나간 SUV 차량이 근처 당구장으로 돌진하면서 건물 안에 있던 박 모 씨 등 5명과 운전자 2명 등 7명이 다쳤습니다.
경찰은 목격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비슷한 시각 경북 봉화군의 영화 '워낭소리' 촬영지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불로 64살 남성이 얼굴에 화상을 입었고, 71 제곱미터 크기의 목조 주택과 승용차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8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전현우입니다.


Channel: KBS News
Tags: 뉴스광장, KBS, 뉴스광장1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