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보훈처장에 십자포화…"손혜원에 특혜행정, 사퇴해야" / 연합뉴스 (Yonhapnews)

국회 정무위원회의 26일 전체회의에서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문제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이날 전체회의에 출석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을 대상으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 의원들이 '잘못된 독립유공자 지정'이라며 피 처장의 사퇴를 촉구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피 처장은 '기준에 따른 지정'임을 거듭 강조하며 물러서지 않았다.

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예전 경찰 자료를 보면 손 의원의 부친은 1947년 입북했고, 1948년 남파돼 지하공작을 한 데 이어 6·25 전쟁 때는 북한과 접선해서 활동했다고 나와 있다"며 "대한민국을 파괴하러 온 간첩 혐의자를 독립유공자로 선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영상취재 - [연합뉴스TV]

◆ 연합뉴스 홈페이지→ http://www.yna.co.kr/
◆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https://goo.gl/VQTsSZ
◆ 오늘의 핫뉴스 → https://goo.gl/WyGXpG

◆ 현장영상 → https://goo.gl/5aZcx8
◆ 카드뉴스 →https://goo.gl/QKfDTH



◆연합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yonhap/


▣ 연합뉴스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s://goo.gl/pL7TmT
▣ 연합뉴스 인스타 : https://goo.gl/UbqiQb


Channel: 연합뉴스 Yonhapnews
Tags: 연합뉴스, yonhapnews, 뉴스, 영상, 이슈, 디지털, news, 화제, 국회, 보훈처장, 피우진, 김진태, 이태규, 손혜원, 유공자, 특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