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준이가 금난새 지휘자와의 협연에도 웃지 못하는 이유 / 스브스뉴스

피아노 학원 하나 없는 단양의 시골마을에서 피아니스트를 꿈꿔온 11살 피아노 영재 배용준 어린이.
수많은 시련과 아픔이 있었지만 그 모든 것을 뛰어넘어 세계적인 지휘자 금난새와 협연을 합니다.
이것을 도약으로 더 넓은 무대로 나아갈 배용준 어린이의 앞날을 기대해봅니다.

✔ SBS가 '자신있게' 내놓은 자식들!

- 스브스뉴스 링크 -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subusunews
홈페이지 : http://news.sbs.co.kr/news/subusuNews.do?plink=GNB&cooper=SBSNEWS


Channel: 스브스뉴스 SUBUSU NEWS
Tags: 스브스뉴스, 영재발굴단,